테마포토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5-08 11:27:48
  • 1 / 18
    image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마지막으로 회동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18.05.08. jc4321@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  김정은에 공개서한… 北성명 '분노·적개심' 언급하며 "지금은 부적절"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24일(현시시간)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북한은 이날 앞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완전히 폐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서신에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의 '엄청난 분노와 노골적인 적개심' 때문에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면서 이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 능력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우리의 것은 거대하고 강력하다. 나는 이런 핵무기들이 사용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당신과 함께 하려고 했다. 슬프게도 당신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노골적인 적개심을 근거로, 오랫동안 계획해온 회담을 여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느낀다. 그러므로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세계에는 해가 되겠지만 우리 둘 모두를 위해 열리지 않으리라는 것을 이 편지로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우리 것은 엄청나며 강력하다. 신에게 그걸 결코 사용할 필요가 없게 해달라고 기도한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나는 당신과 나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구축되고 있다고 느꼈다.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대화다. 언젠가 당신을 만나게 되기를 고대한다. 한편 당신이 인질들을 풀어줘 감사하다. 그들은 지금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있다. 그건 아름다운 제스처였고, 매우 감사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만약 이 중요한 회담을 가져야겠다고 당신 마음이 바뀐다면, 주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써달라. 세계와 특히 북한은 지속적인 평화와 위대한 번영, 그리고 부를 누릴 수 있는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상 진정으로 슬픈 순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서신에서 언급한 북한의 '커다란 분노와 드러난 적개심'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성명이다. 최 부상은 이날 앞서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올 경우 나는 조미수뇌회담을 재고려하는 것에 대해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 부 대통령 펜스는 지난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조선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댔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21일 폭스뉴스 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밝힌 것처럼 만약 김정은이 합의를 하지 않는다면 리비아 모델이 끝장난 것처럼 (북한도) 끝나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최 부상은 이에 대해 ‘무지몽매한 소리’라면서 “리비아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우리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우리 자신을 지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하고 믿음직한 힘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핵을 보유한 북한과 핵개발 단계에서 포기한 리비아는 전략적 지위가 다르다는 주장인 것이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깊은 우려"를 피력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자의 회담의 철회에 크게 우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하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핵무기 없는 평화로운 세계, 인류의 꿈과 이상이 실현된 자주화된 새 세계를 건설하기 위해 세계평화 애호인민들과 굳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angjooo@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