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쇼케이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9 17:03:05
  • 1 / 33
    image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발매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그룹 '레드벨벳'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The ReVe Festival' Day 1)'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짐살라빔'을 선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웬디, 슬기, 아이린, 웬디, 예리, 조이. 2019.06.19. chocrystal@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文대통령 "檢개혁 시급…10월내 끝내달라"  법무차관·검찰국장 불러 당부… "법무장관 임명까지 추가개혁안 직보를"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김오수 법무부 차관과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 개혁에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前)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지만 김 차관이 중심이 돼 10월 중 법무부의 개혁안을 마무리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추가적인 개혁 방안을 마련해 자신에게 직접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 차관과 이 국장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후임 장관을 인선하는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린다"며 "그 반면 검찰개혁은 아주 시급한 과제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서 후임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부처를 흔들림 없이 잘 관리한다는 차원을 넘어서 장관 대행으로서, 내가 장관으로서 역할을 다한다. 그래서 장관 부재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그 역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시급한 것은 조 장관이 사퇴 전에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이다. 그것은 어떤 것은 장관 훈령으로, 어떤 것은 시행령으로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 그 중에서는 이미 이뤄진 것도 있고 또 앞으로 해야될 과제들도 있다. 국무회의 의결까지 규정을 완결하는 절차, 그 부분을 적어도 10월 중에 다 끝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이미 발표된 개혁 방안 외에도 추가적으로 취해야 할 방안들이 있을 것이다.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서도 추가적인 방안들을 제시할테고, 검찰 스스로 내놓을 수도 있다. 그런 부분들이 있다면 직접 내게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그 과정에서 검찰 의견도 잘 수렴해서 추가적인 개혁 방안까지도 잘 될 수 있도록 차관이 중심이 돼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법무부의 검찰 통제 기능을 강화하는 방안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대검에도 자체 감찰 기능이 있고 법무부에도 2차적인 감찰 기능이 있는데, 지금까지 보면 대검의 감찰 기능도 법무부의 감찰 기능도 실효성 있게 작동해 왔던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검과 법무부의 감찰이 실효적으로 작동하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그래서 검찰 내에 아주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들을 마련해 준비가 되면 내게 직접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김 차관에 대한 기대감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 법무부를 이끄는데 김 차관이 아주 보좌를 잘해줬다고 들었다"며 "뿐만 아니라 조 장관이 검찰개혁안을 만드는 과정에서도 김 차관이 법무검찰개혁위원회와 검찰 쪽 의견을 잘 수렴해서 아주 개혁적이면서도 합리적인 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했다고 들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장관 부재 중에 법무부를 잘 이끌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은 일반적인 업무보고가 아닌 문 대통령이 김 차관과 이 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마련된 자리였다. 김 차관은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직무대행을 맡고 있고, 이 국장은 법무부의 검찰 관련 행정을 총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후 4시부터 48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김 차관이 중심이 돼 장관 공백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추가 검찰 개혁 방안, 감찰 강화 방안 등에 대한 당부도 이어졌다. 김 차관은 지금까지 개혁안의 진행 상황과 앞으로 계획 등에 대해 보고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