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 1 / 0
    image

오늘의 헤드라인

김정은 25일 베트남 도착…국가주석과 회담 "2차 북미 정상회담 앞서 국빈 방문…산업단지등 경제 시찰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베트남을 찾는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27∼28일로 예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나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일정에는 베트남 관리들과의 회담과 베트남의 산업단지가 모여있는 박닌과 산업항만도시인 하이퐁 방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가에서는 지난주께부터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 개최일보다 앞서 현지에 도착해 국빈방문 일정을 진행할 가능성을 점쳐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도 2일 전 현지에 도착해 리셴룽 총리와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베트남 방문은 54년 만에 성사되는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다. 베트남 측 관계자들도 극비리에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팜빈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은 앞서 13일 북한을 방문해 리용호 외무상 및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 북한의 외교라인과 접촉했다. 리 외무상의 초청으로 지난 12일부터 2박 3일 평양을 방문한 팜빈민 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경비 및 의전과 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떠한 논의가 진행됐는지는 알려진 바 없다. 베트남은 공산권 붕괴로 닥친 경제위기 당시 '도이모이'라는 개혁·개방을 선택한 베트남은 활발한 외자 유치를 통해 연평균 7%대의 급속한 경제성장을 이뤄낸 나라다. 전문가들은 "현재 북한에서 베트남의 초기 경제 전환 과정에서 발견되는 특징들이 발견된다"며 베트남을 북한이 참고할 수 있는 가장 유사한 경제발전 모델을 가진 국가라고 설명했다. sound@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