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 1 / 0
    image

오늘의 헤드라인

트럼프 "중국과 무역합의 매우 가까워져"  美, 15일 추가 대중 관세 예정…중국은 미국산 대두 관세 면제 진행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 협상 합의가 매우 가깝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중국과의 빅딜(BIG DEAL)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 그들은 이를 원하고 우리도 그렇다!"고 밝혔다. 오는 15일은 미국이 1560억 달러(약 185조 4800억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5%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예정한 날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앞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단이 오는 15일 미국의 새로운 대중 관세 부과를 미루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미중은 지난 10월 고위급 협상을 진행해 무역 갈등을 완화할 제한적 1단계 합의를 도출했다. 미국은 10월 추가로 시행 예정이던 대중 관세 인상을 보류했고, 중국은 대규모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약속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미 부과 중인 대중 관세는 유지했고, 12월 15일로 예정된 156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도 철회하지 않았다. 중국의 기술 이전 강요와 자국 기업 보조금 문제 등에도 확실한 개선이 없었다. 미중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서명할 합의문을 마련하기 위해 막바지 협상을 진행해 왔지만 최종 합의가 쉽게 성사되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측 협상 관계자들은 중국과의 합의가 가깝다면서도 협상이 결렬될 경우 여전히 대중 추가 관세를 매길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