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2017 국제 도그쇼, 어떤 개들 모였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2 16:10:36
  • 1 / 21
    image
체코울프독, '늑대가 아니예요'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7 FCI 국제 도그쇼'에서 참가견이 견주와 함께 핸들링 심사를 받고 있다. 2017.02.12. taehoonlim@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北, 남북정상회담 언급 함구…속내는?  관영매체 보도 자제, 南대중문화 단속도 강화…체제 이완 우려 결속 다지기 북한 관영매체가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어 그 이유가 주목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협상을 통해 본 날강도의 정체'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최근의 한반도 정세를 "북남관계가 새로운 궤도에 올라서고, 조선반도 정세가 완화의 국면에로 전환되고 있는 시기"라고 규정했다. 남북 정상회담이 불과 이틀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물론 북한은 지난 10일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인 9일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열어 "이달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개최되는 북남수뇌상봉 회담에 대해 언급하시면서 당면한 북남관계 발전방향과 조미대화 전망을 심도 있게 분석평가하시고"말했다고 전하며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북한 관영매체 보도에서는 '북남수뇌상봉'이라는 표현을 찾기가 어렵다. 북미 정상회담 관련해서도 앞선 보도에서 '조미대화'라고만 언급했을 뿐, 두 정상이 만나기로 합의한 데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이밖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보도에서는 '조선반도 정세에 긍정적 변화' 등의 우회적인 표현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이번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가 '비핵화'인 만큼 '핵보유국' 선전을 통한 체제 결속을 꾀했던 김정은 정권 입장에서는 정상회담 개최 사실의 대대적인 선전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북한이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주민들에게 설명할 경우 자칫 '패배'했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데다가, 그렇다고 회담 개최 이유를 설명하지 않을 경우 '의제'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할 수밖에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아예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남북·북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사전 조율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정상 간 만남이 갖는 특수성에 비춰볼 때 그 결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만약을 대비해 '정상회담 선전전'을 최소한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핵-경제 병진노선 승리'를 선언하고 '경제 총력 새 전략노선'을 제시한 것 또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20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의 승리'를 선언했다.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중지 등 '미래의 핵'을 포기하기 위한 내부 설득 명분을 만든 것이다. 그동안 '핵은 정의의 보검', '핵강국' 등의 선전·선동으로 체제 결속을 다졌던 북한 입장에서 주민들을 달랠 '완충장치'인 셈이다. jikime@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