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부산지하철 환풍기와 충돌사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2 18:25:18
  • 1 / 8
    image
대형 환풍기와 충돌한 도시철도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12일 오후 3시 22분께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당리역 200m 전 지하선로에서 대형 환풍기가 넘어지면서 운행 중인 전동차 옆면과 충돌했다. 사진은 전동차와 부딪힌 환풍기를 치우는 모습. 2017.02.12. (사진=부산소방본부 영상 캡처) yulnet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금감원 신입·전문직원 채용비리 적발  감사원 공개…국장이 청탁 받고 전형 개입·금감원 퇴직자에 특혜 변호사 특혜 채용으로 홍역을 치른 금융감독원이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도 불법 채용을 한 사실이 감사원에 적발됐다. 음주운전과 주식 차명 거래 등 임직원의 각종 비리로 위상이 추락한 금감원의 신뢰도에 악영향을 줄 전망이다. 감사원이 20일 발표한 기관운영 감사 결과에 따르면, 금감원은 2016년도 신입직원을 채용하면서 당초 필기전형에서 불합격한 지원자를 합격시키기 위해 필기전형 인원을 늘리고 전 직장의 평가를 사유로 불투명하게 합격자를 교체했다. 감사 결과, 국장 A씨가 지인으로부터 합격문의를 받고 절차를 멋대로 바꾼 것으로 드러났다. A국장은 2차 면접위원으로도 참석해 지원자 B에게 10점 만점에 9점을 주고 나머지 사람에게는 8점 이하의 점수를 부여했다. 채용비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금감원은 2016년도 상반기 민원처리 전문직원을 채용하면서도 서류전형 및 최종합격 단계에서 금감원 퇴직자의 경력기간 만을 수정해 주거나 임의로 점수를 수정하는 등 원칙 없이 인력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 더해 임직원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신고된 계좌를 통해 금융투자상품을 매매하고 매매명세를 분기별로 신고해야 하는데도 50명은 매매명세 통지의무 등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채용비리에 대해 금감원 내부에서도 폐쇄적인 인사시스템으로 인해 발생한 구조적인 문제라는 반응이 나온다. 개인의 일탈을 넘어 인사·채용 절차에 견제 장치가 없는 탓에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중삼중 감시하는 크로스체크 절차가 필요하다며 조직 구성과 인사·채용 프로세스를 바꿔야 한다고 역설한다. 앞서 금감원 노조도 변호사 채용비리 연루자 선고 직후 성명을 내 "이번 사건은 폐쇄적인 인사 시스템의 대수술 없이는 금감원을 다시 세울 수 없다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며 "신임 최 원장도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규 노조위원장은 "인사라인에 집중된 권한을 견제하고 부당한 지시를 신고·거부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 배경에 대해 "공공기관이 조직·정원·예산을 확대할 경우 다양한 통제 및 견제장치가 있는 데 반해 민간기구 형태인 금감원의 경우 이러한 견제장치도 미흡하다"며 "정부조직처럼 다양한 권한을 행사하면서도 민간조직처럼 통제는 받지 않는 반민반관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kje1321@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