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특검 출석한 삼성 박상진 사장·황성수 전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3 11:13:25
  • 1 / 44
    image
특검 출석하는 황성수 전무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대한승마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가 13일 서울 강남구 특검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02.13.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이상호 스노보드 銀…설상 숙원 풀었다  고랭지 배추밭서 썰매타던 '배추보이'…韓스키 올림픽 참가 58년만에 메달 쾌거 이상호(23·한국체대)가 꿈을 이루었다. “운동선수들의 존경을 받는 것은 물론, 희망과 용기를 심어준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는 각오를 다진 이상호다. 이상호는 24일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스노보드 평행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 스키는 그동안 세계 대회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올림픽 참가 58년사에서 한 번도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상호가 혜성처럼 등장했다. 이상호는 지난해 2월 삿포로 동계아시아경기대회 스노보드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3월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2위에 올랐다. 이상호는 “대회에 출전한 이상 목표는 금메달이다. 그동안 올림픽을 위해 열심히 훈련해 온만큼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대한체육회를 통해 전했었다. 아울러 “김연아 선수로 인해 피겨가 온 국민에게 사랑받는 종목이 된 것처럼 나로 인해 스노보드를 알리고 싶다. 불가능해 보이는 도전일지 모르지만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모두에게 전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22일로 예정됐던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경기는 강풍으로 인해 24일로 지연됐다. 이로 인해 예선과 결선을 모두 하루에 치러야 하기에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됐다. reap@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