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2017 KBO LG vs 두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4 18:55:43
  • 1 / 16
    image
역투하는 LG 선발 허프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리그 LG 트윈스 대 두산 베어스 경기, 1회말 LG 선발 허프가 역투하고 있다. 2017.06.14. park7691@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고속도 귀경차량 오후 3~4시 정체 절정  부산→서울 5시간30분 가량 소요…지·정체 오후 10시 해소될 듯 전국종합 = 민족의 최대 명절인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오전 10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는 대체로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10시 이후부터는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심한 정체 현상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총 정체 구간은 7.5㎞로, 경부고속도로 등에서 모든 차량이 정상 속도로 주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승용차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대략 5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각 시·도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예상시간은 광주 4시간 10분, 울산 5시 30분, 목포 4시간50분, 강릉 3시간분, 대전 2시간30분 등이다. 그러나 10시 이후부터는 귀경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도로 곳곳에서 심한 정체가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주요 도로의 정체 현상은 오후 3∼4시께 절정에 달하다 오후 10~10시30분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 오전 10시 현재 광주·전남지역을 빠져 나가는 귀경 차량들이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승용차로 광주→서울은 3시간50분(버스 3시간), 목포→서울은 4시간20분 가량 소요되고 있다. 고속도로 대부분이 지·정체 없이 원활한 교통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서해안고속도로 군산 부근이 다소 정체되고 있다. 고속도로는 오전 10시부터 본격적인 차량 지·정체 현상이 나타나다가 오후 3시께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통 지·정체는 오후 10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이날 광주와 전남에서 총 26만7000여 대의 차량이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psk406@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