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새해 하늘 가르는 FA-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01 21:28:30
  • 1 / 21
    image
새해 첫 플레어 투하하는 FA-50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공군은 2018년 새해를 맞아 FA-50 편대의 신년 초계비행을 통해 영공방위태세를 점검했다고 밝혔다. 새해가 떠오른 동해상공에서 FA-50 편대가 플레어를 투하하는 모습. 2018.01.01. (사진=공군 제공)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안 전격 수용 반올림과 10년 갈등 봉합…'10월까지 보상완료' 이재용 부회장 결단한듯 삼성전자가 이른바 '반도체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도 이를 받아들이기로 해 10여년간 이어져 온 양측의 갈등이 봉합 수순에 들어갔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가 내놓은 공개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전날 통보했다. 반올림도 같은 날 '조정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다. 조정위원회는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위원회가 만든 조정안을 받아들일지 말지를 결정하는 방식 대신 양측 주장을 참고한 중재안이 나오면 반드시 따르는 일종의 강제 조정 방식을 택했다. 특히 한쪽이라도 이를 거부할 경우 조정위원회 활동을 공식 종료하겠다며 강수를 띄웠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에서는 이번 삼성전자의 중재안 수용은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재용 부회장이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한다. 중재안에는 질병지원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9월 말이나 10월 초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씨의 백혈병 사망이 계기가 된 '10년 분쟁'은 완전히 마무리된다. kje1321@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