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인천공항 T2 시대 열리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1-18 08:59:54
  • 1 / 26
    image
개항된 인천공항T2

【인천공항=뉴시스】추상철 기자 =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개항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국내외 공항이용객이 티켓 발권을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2018.01.18.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옛 성동구치소 등 17곳에 3.5만호 공급  서울·수도권 1차 발표…100만평 이상 미니 신도시 4~5곳은 향후 공개 정부가 수도권에 1차로 공공택지 3만5000호를 공급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브리핑을 열고 1차로 17곳, 3만5000호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1640호) 등 11곳, 약 1만호를 공급한다. 구치소 및 재건마을 2곳을 제외한 나머지 9곳(8642호)은 사업구역 지정, 사전협의 등 이행 후 구체적인 사업지구를 서울시가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광명, 의왕, 성남, 시흥, 의정부 등 5곳, 1만7160호를 공급한다. 서울 경계 인근에 위치하고 철도(지하철)·고속도로 등 교통 접근성이 우수한 곳이라는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인천에서는 검암 역세권 1곳, 7800호를 공급한다. 이날 주민공람 및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과 내년 하반기 지구계획 수립 및 보상이 완료되면 2021년부터 주택공급이 개시된다. 국토부는 향후 대규모 택지를 조성해 약 20만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과 인접한(서울~1기 신도시 사이) 지역에 100만평 이상 대규모 택지 4∼5곳을 조성한다. 1~2곳은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규모 택지를 조성하여 약 6만5000만호를 공급한다. 대규모 택지 조성과 병행하여 조속한 주택 공급을 위해 도심내 유휴부지, 군유휴시설,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등에 중소규모 택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dazzling@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