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2-03 10:21:58
  • 1 / 10
    image
신촌 세브란스병원 화재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3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본관 2층에서 불이 나 환자와 환자의 가족들이 대피장소에서 불안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8.02.03. jc4321@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북미회담·남북관계 동시에 궤도 복귀 2차 남북회담, 비핵화 트럼프 모델 접점 찾고 판문점 선언 중요성 확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의 정상적 개최에 대한 '신호탄' 격으로 해석된다. 꺼져가던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를 살리고, 나아가 보다 확실한 성공을 위한 밑거름이 됐다는 분석이다. 나아가 북미 정상회담 좌초 위기에서 문 대통령의 적극적 중재자 역할이 부각되는 등 우리 정부 입장에서는 득이 컸다는 평가다. 비핵화 방식을 둘러싼 북미 간 기싸움 국면에서 다소 관심 밖으로 밀려났던 판문점선언 이행에 대한 중요성을 남북 정상이 공감했다는 점도 긍정적 요인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과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춘추관에서 결과 브리핑을 갖고 "우리 두 정상은 6·12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했고, 또 4·27 판문점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진 이번 남북 회담은 싱가포르 6·12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미 간 누적된 불필요한 오해를 걷어내는 계기가 된 것으로 우선 평가된다. 지난 25일 김 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이뤄진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인 발언이 나오기는 했지만 그것만으로는 원만한 성사를 담보하기엔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서한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의 취소를 알린 만큼 격을 맞추기 위해 김 위원장의 성명 내지는 대미특사를 통한 돌파구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의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간접적인 메시지 발신이 이뤄짐으로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여건은 어느 정도 충족이 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판문점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면서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북미 정상회담을 향한 강한 의지가 문 대통령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한미 외교안보 라인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 결과가 전달된 데 이어 이날 공개적으로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는 "북한과의 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매우 잘 해 나가고 있다. 우리가 얘기한 대로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예정된 다음달 12일 개최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호의가 많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우리가 회의를 열어 무언가 해낼 수 있을지 보고 싶어한다"며 "우리는 그렇게 했고 한반도 비핵화도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북미 양국 간에 상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분명히 인식하는 가운데 지금 회담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실무 협상과 6월12일의 본회담도 잘 되리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역시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 결과가 상당히 성공적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재확인했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남북이 적극 협력한다고 했다"면서 "지금까지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불씨를 살려왔다면 (남북 정상회담이) 그 불씨를 들불이 되도록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남북 정상회담은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를 위한 과정이었다"면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방식의 비핵화 협상을 할 수 있다는 데 동의한 측면이 있고, 그 접점을 찾았다는 데 이번 남북 정상회담의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그동안 난기류가 일시적으로 형성됐던 북미 정상회담의 기류를 완전히 정상화시키는 그런 차원의 남북 정상회담이었다"면서 "또 다른 하나는 한반도 정세 자체가 불투명해진 국면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분위기 자체를 바꿔내고 남북관계도 정상적으로 개선한 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kyustar@newsis.com lje@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