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뉴시스 포럼 통일경제, 기회와 도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9 13:49:17
  • 1 / 81
    image
통일경제에 대한 뜨거운 관심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신한용(오른쪽) 개성공단협의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별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창간 17주년기념 2018 뉴시스포럼 ‘통일경제, 기회와 도전’에서 '국내기업, 대북진출 어떻게 준비해야하나'를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영선 KDI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 백천호 현대아산 관광본부장, 이성봉 서울여대 교수, 베른하르트 젤리거 한스자이델재단 한국대표, 신 회장. 뉴시스는 28년 전인 1990년 독일 통일 당시 재무차관과 교통부 차관, 내무부 장관을 지내며 통일경제의 밑그림을 그렸던 만프레드 카르스텐스(Manfred Carstens) 씨를 초청, '독일 통일의 경제적 교훈'을 통해 우리가 맞게 될 통일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길 포럼을 마련했다. 2018.06.19. suncho21@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수능 사상 최악 국어"…입시 현장 '멘붕'  첫 80점대 1등급컷…"1교시부터 어려워 표준점수↑, 유리한 기준 살펴야" 지난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는 국어가 수험생들의 발목을 붙잡았다. 16일 입시기관 등에 따르면 국어시험의 1등급은 85점으로 예상된다. 전체 문제 중 5~6개를 틀린 점수다. 대개 과목 1등급은 1~2개를 틀린 90점대에서 형성된다는 점에서 이번 수능 국어가 얼마나 어려웠는지 가늠해 볼 수 있다. 이날 수험생들이 찾는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국어 난이도에 대한 글들이 하루 종일 속출했다. 한 게시자는 "우리나라 말인 국어 시험의 등급 커트라인이 이게 말이 되느냐"면서 "재수생들도 어려웠다는데 고3들은 더욱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한 수험생은 "갑자기 '이 어려운 걸 왜 풀고 있나'하는 생각이 들면서 10분 동안 '멘탈'이 나갔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수험생은 "6월과 9월 모의고사와 수능 중 수능을 제일 못봤다"고 푸념했다. 자신을 재수생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1교시인) 국어 화법과 작문 부분에서 '멘붕'이 돼고 이 상태가 끝까지 갔다"며 "가채점한 수학, 영어 등급이 엄청 떨어졌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한 재수생은 "시간이 부족해 열 몇문제를 못풀어서 현역 때보다 못봤다"며 "삼수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많은 수험생들의 진을 빼게 한 것은 비문학 영역의 지문이었다. 길이도 긴 데다 과학을 주제로한 까다로운 내용이었던 탓이다. 국어 강사 출신인 이민행 평촌청솔학원 원장은 "내용 자체에 대한 이해가 안 된다는 게 수험생들의 이야기"라며 "실제 고3을 마친 교양 수준을 가진 이들이 시간 내 소화하기 힘든 지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오후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종로학원 입시설명회에서의 최대 화두도 역시 국어였다. 이채린(18)양은 "전체적으로 이번 수능이 어려웠는데 특히 국어가 어려웠다"고 했다. 이양의 어머니 주모(47)씨는 "오늘 가채점을 했는데 등급이 (예상한 것보다) 떨어졌다. 걱정이 많다"며 한숨을 쉬었다. 재수생 아들과 함께 온 김정자(60)씨는 "어제 아들이 수능을 보고 나오는데 표정이 어두웠다"며 "아들을 기다리면서 국어가 어려웠다는 걸 미리 알았기에 바로 위로해줬다"고 전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이날 설명회에서 "국어 1등급 커트라인이 80점대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라며 "수험생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출제에 문제가 있었다"며 "지난 6월과 9월의 모의고사에서도 국어시험의 난이도 변화가 컸던 데다가 이번 수능에서는 너무 어려웠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1교시 시험이 어려워 나머지 시험을 대충 친 학생들로 인해 원점수 평균은 내려가고 표준점수가 높아졌을 것"이라며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급 중 어떤 기준이 나에게 유리한지 판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newkid@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