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뉴시스 포럼 통일경제, 기회와 도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19 13:49:17
  • 1 / 81
    image
통일경제에 대한 뜨거운 관심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신한용(오른쪽) 개성공단협의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별관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창간 17주년기념 2018 뉴시스포럼 ‘통일경제, 기회와 도전’에서 '국내기업, 대북진출 어떻게 준비해야하나'를 주제로 기조발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영선 KDI 국제개발협력센터 소장, 백천호 현대아산 관광본부장, 이성봉 서울여대 교수, 베른하르트 젤리거 한스자이델재단 한국대표, 신 회장. 뉴시스는 28년 전인 1990년 독일 통일 당시 재무차관과 교통부 차관, 내무부 장관을 지내며 통일경제의 밑그림을 그렸던 만프레드 카르스텐스(Manfred Carstens) 씨를 초청, '독일 통일의 경제적 교훈'을 통해 우리가 맞게 될 통일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길 포럼을 마련했다. 2018.06.19. suncho21@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김정은, 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베트남 동당역서 발판 설치 등 의전 준비…도착 후 자동차 이용 관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오후 5시쯤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해 베트남 하노이로 향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타스 통신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열차를 타고 중국을 거쳐 베트남까지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김 위원장이 열차를 이용할 경우 중국과 베트남 접경지역에서 자동차 또는 비행기로 갈아탈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24일 새벽쯤에 중국 단둥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평양부터 하노이까지의 거리는 약 4500km로, 전 구간을 열차로 이동할 경우 약 이틀 반이 걸릴 예정이다. 그러나 23일 베트남 공산당 기관지인 난단(Nhan Dan)신문은 베트남 도로당국을 인용해, 25일 오후 7시~26일 오후 2시까지 베트남 북부 랑선성 동당에서부터 하노이까지 170㎞에 이르는 고속도로에 대한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고 보도했다. 이 시간 동안 10t 트럭 이상의 차량 및 9개 이상의 좌석을 가진 차량은 통행이 금지된다. 특히 26일 오전 6시~오후 2시까지는 해당 구간 내 '모든 차량'의 통행이 금지 된다. 신문은 이 구간의 통행금지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AP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27~28일)에 참석하기 위해 열차로 중국을 종단해 동당역까지 이동한 후 자동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aeri@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