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열정적인 멕시코 축구팬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6-24 04:00:58
  • 1 / 33
    image
응원하는 멕시코 관중들

【로스토프나도누(러시아)=뉴시스】고범준 기자 = 23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대한민국-멕시코의 경기, 멕시코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18.06.24. bjk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김정은, 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베트남 동당역서 발판 설치 등 의전 준비…도착 후 자동차 이용 관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오후 5시쯤 전용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해 베트남 하노이로 향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타스 통신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열차를 타고 중국을 거쳐 베트남까지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김 위원장이 열차를 이용할 경우 중국과 베트남 접경지역에서 자동차 또는 비행기로 갈아탈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24일 새벽쯤에 중국 단둥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평양부터 하노이까지의 거리는 약 4500km로, 전 구간을 열차로 이동할 경우 약 이틀 반이 걸릴 예정이다. 그러나 23일 베트남 공산당 기관지인 난단(Nhan Dan)신문은 베트남 도로당국을 인용해, 25일 오후 7시~26일 오후 2시까지 베트남 북부 랑선성 동당에서부터 하노이까지 170㎞에 이르는 고속도로에 대한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고 보도했다. 이 시간 동안 10t 트럭 이상의 차량 및 9개 이상의 좌석을 가진 차량은 통행이 금지된다. 특히 26일 오전 6시~오후 2시까지는 해당 구간 내 '모든 차량'의 통행이 금지 된다. 신문은 이 구간의 통행금지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지만, AP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27~28일)에 참석하기 위해 열차로 중국을 종단해 동당역까지 이동한 후 자동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aeri@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