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남남북녀' 장우진·차효심, 혼합복식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7-21 17:06:37
  • 1 / 36
    image
좋은 추억이 될꺼예요

【대전=뉴시스】추상철 기자 =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가 열린 21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혼합복식 우승을 차지한 남북단일팀 장우진이 차효심과 함께 찍은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18.07.21. sccho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타다, 사회기여금 내고 택시면허 받는다 정부가 면허 매입 대여…플랫폼사업자 진입 쉽게, 기사자격은 까다롭게 타다를 비롯한 택시 플랫폼 사업자는 앞으로 제도권 진입을 허용받되, 수익금 일부를 사회적 기여금으로 내야 한다. 정부는 이 기금을 관리할 기구를 설립해 택시면허를 사들이는 등 운송서비스의 과잉공급을 막고 총량을 관리해 ’택시-플랫폼 업계‘ 상생의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로 했다. 아울러 차량, 요금 등 관련 규제를 완화해 맞춤형 서비스 경쟁을 유도하는 등 정체된 택시 산업경쟁력 강화의 기틀을 놓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오전 관계부처 장관급 회의와 당정 협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지난 3월7일 사회적 대타협에 따른 후속 조치다. 택시제도 개편방안은 ▲타다를 비롯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택시산업의 경쟁력 강화 ▲부가서비스 개발 등 3가지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사업자들이 제도적 틀안에서 공정하게 경쟁하고 그 혜택이 이용자에게 돌아가도록 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우선 플랫폼 택시 제도화는 택시업계와 마찰을 빚어온 타다 등 플랫폼 택시의 제도권 편입에 초점을 맞췄다. 정부는 ▲플랫폼 택시 운송사업을 허가하는 등 진입장벽을 낮추고 ▲차량·요금을 비롯한 관련 규제는 완화해 정체된 택시산업 경쟁력 강화의 기틀을 놓기로 했다. 정부는 카카오T’ 등 중개형 플랫폼 사업자에 대해서도 ‘중계 사업모델(이용자와 택시 연결)’ 외 여러 부가 서비스 개발을 유도하기로 했다. 웨이고 택시 등 가맹사업자의 진입 규제와 차량 외관 규제도 완화한다. 정부는 택시업계-플랫폼 업계간 해묵은 갈등을 풀 여러 보완책도 제시했다. 플랫폼 사업자가 신규 서비스 개발 등 확대된 사업 공간을 통해 창출한 수익중 일부를 ’사회적 기여금‘으로 내도록 하고 이 기여금을 재원 삼아 ▲기존택시 면허권 매입 ▲업계 종사자 복지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택시업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34조에 따라 타다가 불법유상운송 행위라고 주장해왔다. 사회적 기여금은 플랫폼 운송사업자가 차량 운영 대수나 운행횟수에 따라 수익금 일부를 내는 방식이다. 기탁금 형태의 일시납 외에도 초기부담을 낮춘 대당 정액, 매출액에 따라 일정액을 내는 분납 방식 등이 거론되고 있다. 정부는 기여금 관리, 면허권 매입 등을 담당하는 관리기구를 설립한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플랫폼 운송사업자가 정부의 허가를 받아 차량, 요금 등에 대해 보다 유연한 규제환경에서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 플랫폼 사업자가 수익의 일부를사회적 기여금으로 내면 이를 기존택시 면허권 매입, 종사자 복지에 활용하여 택시업계와 상생도 도모하겠다”고 설명했다. 플랫폼 택시기사의 자격요건도 강화한다. 우선, 플랫폼 택시 기사는 기사 자격보유자로 요건이 제한된다. ‘불법촬영’ 범죄 경력자의 택시 자격취득이 제한되고, 과거 범죄경력조회도 대폭 늘린다. 택시 운행 중 술을 마신 음주 운전자에 대해서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아울러 기존 택시업계의 성장을 가로 막아온 여러 제도도 손질한다. 택시공급이 부족한 특정 시간대, 특정 시기에는 지자체가 ’부제 운영‘을 자율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지난 12일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월급제’가 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기로 했다. 승차거부를 비롯해 이용자들의 불만을 사온 택시 서비스의 고질적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택시 감차 사업도 초고령 개인택시 중심으로 전환하고, 감차 대금도 연금 형태로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바꾸기로 했다. 아울러 요금, 서비스 관련 규제의 장벽을 낮춰 여성안심, 자녀통학 등 맞춤형 서비스도 확대한다. 진입장벽은 낮추되 서비스 상품 경쟁을 유도해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이러한 서비스를 뒷받침할 여러 요금 상품도 도입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전통적인 ‘배회영업’을 통한 단순 이동 서비스는 현행 요금관리시스템을 유지해 이용자 부담이 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김 차관은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은 비단 ‘택시’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고 있는 우리시대의 과제“라며 ”정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업계, 전문가,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실무회의를 구성해 오늘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이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