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8 12:05:07
  • 1 / 29
    image
DJ 서거 9주기 추도식 참석한 내빈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김대중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권노갑(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민주평화당 상임고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 비서실장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8.08.18. 20hwan@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北김혁철 하노이 도착…회담 의제 최종 조율  美비건도 내일 도착해 협상 시작할듯…1차 회담 바탕 '하노이 선언' 밑그림 북미 2차 정상회담 의제 실무협상이 오는 21일께부터 본격 재개될 전망이다.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전 주스페인 대사)는 20일 오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하노이행 베트남항공편으로 출발했다. 그가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항공기는 이날 오후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했다. 김 특별대표의 카운터파트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도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출발, 21일 새벽께 하노이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는 곧바로 의제 실무협상에 돌입할 전망이다. 양측은 이달 초 비건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때 만나 사흘에 걸쳐 모든 의제를 올려놓고 탐색전을 벌였다. 또한 박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은 지난 16일부터 하노이에 체류하며 의제 분야 실무협상을 준비해왔다.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 등 미국 측 관계자들도 하노이에서 실무협상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특별대표와 비건 특별대표는 곧바로 테이블에 마주앉아 이번 '하노이선언'의 밑그림을 본격적으로 그릴 전망이다. 양측은 지난해 6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첫 만남에서 제시한 '비전'을 구체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핵심 3축으로 접점을 찾아가며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는 로드맵의 윤곽이 잡힐지 주목된다. jikime@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