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9 20:09:30
  • 1 / 46
    image
금메달 수여하는 이낙연 총리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남자 단체 품새 결승 경기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강완진, 한영훈, 김선호에게 금메달 수여에 앞서 미소짓고 있다. 2018.08.19. myjs@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한반도 평화 구축' 새 비전 천명 관측   文대통령, 26일 오후2시30분 유엔총회 기조연설…北비핵화 의지 보증할듯 오는 26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주목된다. 이번 연설에는 평양 공동선언을 국제사회에 소개하고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보증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우리의 새 비전도 천명할 것이란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다자외교 무대의 꽃이라 불리는 유엔총회 참석 차 23일부터 3박 5일 간 방미 일정을 소화한다. 오는 26일엔 취임 후 두 번째로, 자국 현안과 관련한 메시지를 갖고 기조연설 무대로 올라선다. 이번 기조연설에선 먼저 지난 한 해 동안 숨 가쁘게 달려온 남북 관계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가 담길 확률이 높다. 1년 동안 4·27, 5·26, 9·19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있었고, 자신의 중재 역할로 성사된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까지,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이야기가 주로 다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앞서 역대 대통령들은 그간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호소해 온 바 있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해 기조연설 땐, 대북제재라는 큰 틀 아래에서 북핵 대응 방안을 담으면서도 원론적 차원에서의 평화를 언급한 바 있다. 변화된 남북 관계 속에서, 이번 기조연설에는 구체적인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새 비전을 제시할 것이란 관측이다. 아울러 남북관계 진전이 한반도의 평화를 이끌고, 나아가 동북아시아 및 세계 평화에 기여할 것이란 거대 담론 형태의 메시지도 함께 담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냉전의 마지막 고리를 끊는 평화 움직임에 국제사회의 간곡한 지지를 끌어내는 것 역시 이번 연설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이번 방문을 통해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상세히 알리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새시대를 열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비전과 정책, 우리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과 이해를 높여 지지 기반을 폭넓게 확대해 나가고자 하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를 위해선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보고 느꼈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도 함께 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른바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의 보장인 역할을 하는 셈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일 방북 일정을 마치고 귀환 후 대국민 보고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북한은 더 이상 핵실험을 할 수 없는 상황이고 언제든지 검증받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하며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대리 피력한 바 있다. 더 나아가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도 에둘러 언급할 것이란 관측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유엔 제재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면서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닌 비핵화를 실현하는 제재, 비핵화가 실현돼 제재가 해소되는 그런 길이 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무래도 대북 제제 완화 문제는 국제사회에도 예민한 사안인 만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을 호소하면서도 유엔의 대북 제재도 북한의 비핵화 실현에 기여하는 수준으로 변모해야 한다는 메세지와 함께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하는 것이다. 김동엽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그간 중재자로서 해왔던 자신의 역할을 강조하면서도, 앞으로도 그 환경을 만들어주겠다는 다짐, 한편으론 앞으로의 약속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며 "남북관계가 비핵화뿐 아니라 북미 관계를 넘어서 세계 평화에 동행한다는 측면을 강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rediu@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