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北김정은, 삼지연 시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9 20:33:50
  • 1 / 29
    image
북한 김정은 위원장, 또 삼지연 시찰…40여일 만에 재방문

【서울=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0여일 만에 삼지연군 시찰에 다시 나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가 리설주 동지와 함께 삼지연군안의 건설장을 또다시 현지지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8.08.19.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트럼프 "김정은 용기와 여러 조치에 감사" 유엔총회 기조연설 "北, 핵실험 중지·미국인 수감자도 석방"…文대통령에도 사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5일 오전(현지시간) 뉴욕의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에 적극적인 관여 정책을 펴고 있는 것을 미 정부의 크나큰 업적으로 자랑했다. 북한이 핵 실험을 중지했으며 미국인 수감자 인질들도 석방됐고 또 미사일이 더 이상 남북한 국경을 넘어 날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거명해 "용기 그리고 취해준 여러 조치들"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 일본과 중국 정상들에 대한 사의를 나타냈다. 한편 트럼프는 1년 전인 지난해 8월9일 북한에 "화염과 분노"를 쏟아낼 것이며 9월20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고 말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그는 올 3월8일 한국 특사단에게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의사를 밝힌 뒤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가졌다. 또 전날인 24일에는 김 위원장과 2차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개막된 올 유엔 총회는 25일부터 193개 회원국 중 133개국 정상 및 최고위급 장관들이 차례로 지도자 연설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 의장국인 브라질의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 연사로 나설 예정이었으나 총회에 늦게 나타나 에콰도르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 연설을 했다. 정상들의 지도자 연설은 10월1일까지 계속된다. kjy@newsis.com kjy@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