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아깝다, 동메달' 레슬링 김성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19 23:18:58
  • 1 / 18
    image
감출수 없는 아쉬움

【자카르타(인도네시아)=뉴시스】추상철 기자 = 19일(현지시각)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 내 레슬링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레슬링 자유형 57kg 동메달 결정전 경기. 대한민국의 김성권이 이란의 아트리나가르치 레자에게 패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8.08.19. sccho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김정은, 베트남 삼성·LG 공장도 방문하나 김창선, 공장 소재 박닌-하이퐁 등 동선 점검…경제시찰 사전답사 관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숙박시설을 사전 답사하는 등 회담 준비를 본격화하고 있다. 18일 NHK 등 외신에 따르면 김 부장은 지난 16일 하노이에 도착한 이후 김 위원장의 숙소와 회의 장소로 사용될 수 있는 고급 호텔 등을 답사하고 있다. 또 김 부장은 베트남 관리들과 업무 협의를 시작하는 등 국빈방문과 정상회담 준비를 본격화했다. 김 부장은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이 있는 박닌과 LG전자 공장이 있는 하이퐁 지역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이 이번 베트남 방문 일정 동안 삼성·LG 공장을 방문하는 경제 시찰 일정을 가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16일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이 25일 베트남에 도착해 응우옌푸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난 뒤 박닌성의 산업단지와 하노이 동쪽 항구도시인 하이퐁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김 부장은 15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지만 바로 베트남에 오지 않고 광저우로 이동해 1박을 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이 광저우를 방문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김 부장은 김 위원장의 집사로 불리며 의전·경호 실무를 총괄하는 인물이다. 지난해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정상들의 동선, 경호, 의전 등 실무 제반 사항 전반을 협의했다. 현재 미국측 선발대도 15일께 하노이에 도착해 현지 호텔을 둘러보는 등 준비 작업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북한과 미국의 회담 실무 협의도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김 부장의 카운터파트는 대니얼 월시 백악관 부비서실장이다. 이와 함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도 조만간 하노이에서 정상회담 합의 문안을 조율하기 위한 실무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ahk@newsis.com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