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메르스 환자 3년만에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08 20:56:20
  • 1 / 19
    image
메르스 확진자, 서울대병원 격리치료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내에서 3년만에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격리병실이 통제되고 있다.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방문하고 7일 귀국한 메르스 확진자 A씨(61세, 남)는 입국 직후 발열과 가래 등 메르스 증상을 보여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해 현재 서울대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2018.09.08. mangusta@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美,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 강한 지지"  이도훈 "워킹그룹서 기술적 문제 논의…연내 착공식 하는 것이 목표" 강수윤 기자 =외교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미국 정부가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 사업에 전폭적인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미 워킹그룹 1차 회의를 마친 뒤 특파원들과 만나 "미국 측이 남북 철도 공동조사 사업에 대해 논의했으며 '강한 지지(strong support)'를 표명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재 면제가 워킹그룹 목표는 아니었다. 남북 철도 공동조사와 관련된 기술적인 문제를 논의했다"면서 "기술적 문제라는게 본질을 해치는게 아니라 사소한 문제다. 우리로선 미국과 협의해서 제재 문제를 깔끔하게 해결해 나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본부장은 또 "전체적 남북사업 추진 취지가 무엇인지, 이를 통해 비핵화에 어떻게 기여할지 우리의 전략과 생각을 논의했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미측이) 철도 공동조사에 대한 강력한 지지 표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올해 안에 철도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일단 조사부터 해야 착공식이 가능할 것 같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가 남북관계 확대보다 뒤쳐져서는 안 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는 "새로운 얘기는 아니다"면서 "주한미국대사도 했고 여러번 같이 가야한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를 거쳐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사이에 착공식을 열기로 합의했지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지면서 조사 일정을 잡지 못했다. shoon@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