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단풍·억새 보자…가을나들이 절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1 11:28:54
  • 1 / 19
    image
억새밭 사잇길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21일 서울 마포구 하늘 공원에 억새가 가득하다. 2018.10.21. mangusta@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코로나 확진 하루새 813명 늘어 총 3150명 증가폭 연일 최대치 경신… 사망 17명·격리해제 28명·검사중 3만518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9일 하루 만에 813명 늘면서 3150명이 됐다. 확진자 3000명을 넘어선 것은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40일 만이며, 하루 증가 폭으로는 나흘 연속 최고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 219명이 추가돼 국내 환자 수는 총 3150명이 됐다. 전날 환자 수인 2337명과 비교하면 하루 사이 813명이 증가한 것이다. 집계 이래 최대 증가 폭이다. 이번주 들어 하루 증가 폭은 24일 231명→25일 144명→26일 284명→27일 505명→28일 571명이었다. 새로 확인된 219명 중 200명(91.3%)이 대구·경북(TK)지역에서 나왔다. 대구 181명, 경북 19명이다. TK 지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2724명으로 늘어났다. 전체 확진자 수(3150명)의 86.5%에 해당한다. 나머지 19명은 그외 지역에서 확인됐다. 충남 7명, 경기 6명, 서울·부산 각 3명, 전남 1명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명 늘어 총 17명이 됐다. 추가 사망자는 대구의 77세 남성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환자는 이달 23일 칠곡경북대병원에 입원해 25일 새벽께 확진돼 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7번째 사망자는 기저질환자로, 치매와 파킨슨병을 앓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코로나19 양성 확진 후 상태 악화로 사망에 이르게 됐다"고 전했다.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총 28명이다. 이날 21번째(60세 여성)와 23번째(58세 여성) 환자가 격리해제 됐지만 25번째(74세 여성) 환자가 재격리됐다. 25번째 환자는 완치 후 다시 확진된 첫 사례다. 이 환자는 이달 9일 경기 시흥시의 첫 번째 확진자로, 중국 광둥성에 다녀온 아들인 26번째 환자(52세 남성, 한국)와 며느리 27번째 환자(38세 여성, 중국)보다 먼저 확진 판정을 받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22일 퇴원했다. 그러나 퇴원 후 엿새 만인 27일 보건소에 경미한 증상이 있다고 신고한 뒤 받은 진단검사에서 재확진됐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9만905명이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7만8830명보다 1만2075명 늘었다. 이 가운데 5만5723명은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3만5182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질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2차례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

코로나1902/29 17시 기준

한국

확진 3,150

완치 28

사망 17

중국

확진 79,251

사망 2,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