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남북, 65년 만에 DMZ 내 전술도로 연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2 16:52:11
  • 1 / 22
    image
유해발굴 도로공사 현장 공개

【철원=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22일 오후 6ㆍ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였던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남북이 비무장지대(DMZ) 안에서 아직까지 수습하지 못한 6ㆍ25 전쟁 전사자 유해를 공동으로 발굴하는 사업을 위한 남북공동 도로개설 작업 가운데 우리측 지역의 도로공사 현장을 국방부가 공개 했다. 남측 취재단이 군사분계선(MDL 사진속 건너편은 북한 지역이다) 바로 앞에서 취재하고 있다. 남북은 지난 9월19일 체결한 군사합의서에서 원활하게 유해를 발굴하기 위해 12m 폭의 도로를 개설하고 군사분계선에서 연결한다고 합의 했다. 2018.11.22.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내년 예산안 본회의 통과…512.3조 규모 文의장, 한국당 뺀 4+1수정안 먼저 상정... 당초 정부안보다 1조2000억↓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 수정안이 10일 한국당의 거센 반발 속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저녁 속개된 본회의에서 민주당 이인영 의원 등 162명이 발의한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은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가결됐다. 4+1 수정안은 총 512조3000억원 규모로 당초 정부안(513조5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순감됐다. 7조8000억원이 증액되고 9조원이 감액됐다. 마찬가지로 이 의원 등 162명이 발의한 2020년도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한 수정안도 재석 158명 중 찬성 158명으로 가결 선포됐다. 2020년도 임대형 민자사업 한도액안 역시 재석 158명 중 찬성 158명으로 통과됐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 16개 비쟁점 안건을 처리한 뒤 정회했던 국회 본회의를 오후 8시38분께 속개했다. 문 의장은 본회의 속개 직후 안건 상정 순서를 바꿔 내년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안 등을 먼저 상정했다. 민주당이 4+1 협의체를 통해 마련한 수정안과 한국당이 이종배 의원 대표발의로 낸 수정안, 정부 원안 등이 함께 상정됐다. 문 의장은 한국당이 4+1 수정안에 대한 맞불 성격으로 내놓은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과 기금운용계획안 수정안은 정부의 동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표결에 부치지 않았다. 정부 원안도 수정안이 가결됨에 따라 표결하지 않았다. 당초 본회의 안건 상정 순서에서 내년도 예산안은 마지막 부분에 위치해 있었다. 예산안 처리 연기를 주장했던 한국당은 즉각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국회의장 물러나라", "문희상은 사퇴하라"고 소리를 쳤고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단상 앞으로 몰려가 문 의장에게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사퇴하라"와 "아들 공천" 등의 구호를 외치며 회의장은 소란에 휩싸였다. 한국당 의원들은 '4+1은 세금 도둑'이라고 써 있는 피켓도 들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예산안에 대한 한국당 조경태 의원의 토론 신청 순서에서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토론 종결" 구호로 맞섰다. 한국당의 계속된 항의에 문 의장은 토론 종결을 선포하고 정부 측 의견 설명을 들은 뒤 예산안 상정을 강행했다. 4+1 예산 수정안이 가결되자 한국당 의원들은 "독재 타도"를 외치며 더욱 거칠게 항의했다. 심 원내대표도 문 의장에게 "기회도 안주고 이게 뭐냐"고 따졌다. 고성이 오가면서 정상적인 회의 진행이 불가능해졌다고 판단한 문 의장은 오후 9시14분께 정회를 선포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