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미스 유니버스 국가의상 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11 10:07:50
  • 1 / 5
    image
자태 뽐내는 미스 남아공

【촌부리=AP/뉴시스】10일(현지시간) 태국 촌부리에서 열린 미스 유니버스 국가의상 쇼에 참여한 미스 남아공 타마린 그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 미스 유니버스 대회는 오는 17일 태국 수도 방콕에서 열린다. 2018.12.11.

오늘의 헤드라인

'통화 유출' 강효상, 보수도 "범죄"·"간첩행위"  MB 외교수석 천영우 "출당해야"…윤상현 "국익 해쳐" 한국당 내부 비판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통화' 기밀 유출 논란과 관련해 보수진영 일각에서도 비판론이 대두되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24일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통화 내용 공개는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을 상종하지 말아야 할 국가로 만드는 행위로서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의 이름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하며 당 차원의 출당을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천 이사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외교기밀도 제대로 지킬수 없는 나라는 문명국이 될 수 없다"며 "정상간 통화내용이나 외교교섭의 비밀도 지킬수 없는 나라는 주권국가로서 국제적 신뢰를 얻을 수 없고 민감한 정보를 공유받는 것도 불가능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내용이 정부를 공격하는데 정치적으로 아무리 유리한 것이라 하더라도 외교기밀을 폭로하는 것은 더 큰 국익을 해치는 범죄행위"라며 "한국당이 강효상 의원의 폭로를 두둔한다면 공당으로서의 자격을 의심받을 큰 실수를 범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천 이사장은 "이런 문제는 진영논리나 당리당략의 차원이 아니라 초당적 국익의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강 의원이 문재인 정부를 공격할 소재를 제공하는 데 아무리 큰 공을 세웠어도 차기 집권을 꿈꾸는 책임있는 정당이라면 출당을 선택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임시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현직 외교관이 국가 기밀을 외부에 유출한 것은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한미 간 정상 간에 오고간 내용은 국가 안보에 직결되는 사안으로 이것을 외부에 유출한다는 것은 사실상 간첩행위와 다를 바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외교안보 문제만큼은 당리당략을 떠나 국익을 최우선의 가치로 판단하는 것이 옳다"며 "현직 외교관이 국가기밀을 외부에 유출한 것은 심각한 국익훼손으로 철저한 진상을 조사해서 관련자 전원에게 응당한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한국당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최우선 가치는 국익"이라며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했다. 윤 의원은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대한민국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어느 때보다 한미 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고 강 의원이 같은 당 소속임에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반면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같은 당 동료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국익 운운하며 비난하는 행태는 정상적이지 않다"며 "은닉이 국익이라면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리는 폭로는 더 큰 국익"이라며 강 의원을 옹호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