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남북, 시범철수 GP 현장검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12 10:48:14
  • 1 / 14
    image
북측 감시초소 검증하는 우리측 현장검증반

【철원=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남북 군사당국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차원에서 시범철수한 비무장지대 내 GP(감시초소)에 대해 12일 오전 상호검증에 나선 가운데 강원도 철원 중부전선에서 우리측 현장검증반이 북측 감시초소에서 검증을 하고 있다. 현장검증반은 이날 남북 시범철수 GP를 연결하는 오솔길을 통해 이동했고 오전에 우리측이 북측 GP 철수현장을,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측 GP 철수현장을 각각 방문해 검증한다. 남북이 1953년 7월 정전협정 체결 이후 비무장지대 내에 설치된 GP를 상호 방문해 들여다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난달 말까지 시범철수 대상 GP 각각 11개 중 10개를 완전파괴했고, 1개씩은 병력과 장비는 철수하되 원형을 보존했다. 2018.12.12. photo@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본회의서 한국당 제외 4+1 예산안 통과 본회의 속개 직후 예산안 先상정…찬성 156명·반대 3명·기권 3명 가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 수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저녁 속개된 본회의에서 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은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가결됐다. 4+1 수정안은 총 512조3000억원 규모로 당초 정부안(513조5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순감됐다. 7조8000억원이 증액되고 9조원이 감액됐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 16개 비쟁점 안건을 처리한 뒤 정회했던 국회 본회의를 오후 8시38분께 속개했다. 문 의장은 본회의 속개 직후 안건 상정 순서를 바꿔 민주당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통해 마련한 수정안과 한국당이 이종배 의원 대표발의로 낸 수정안 등 내년도 예산안 2건을 먼저 상정했다. 당초 본회의 안건 상정 순서에서 내년도 예산안은 마지막 부분에 위치해 있었다. 예산안 처리 연기를 주장했던 한국당은 즉각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국회의장 물러나라", "문희상은 사퇴하라"고 소리를 쳤고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단상 앞으로 몰려가 문 의장에게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이 큰 소리로 "사퇴하라"와 "아들 공천" 등의 구호를 외치며 회의장은 소란에 휩싸인 상태다. 한국당 의원들은 '4+1은 세금도둑'이라고 써 있는 피켓도 들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예사안에 대한 한국당 조경태 의원의 토론 신청 순서에서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을 지적하며 "토론종결" 구호로 맞섰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