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방탄소년단 글로벌 기자간담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7 14:00:54
  • 1 / 89
    image
방탄소년단에 모인 취재진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 발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무대 왼쪽부터 사회자인 김일중 아나운서,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는 지난 16일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1위는 이번이 세번째다. 지난해 5월 발매한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로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200' 1위를 차지, 같은 해 8월 발표한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도 같은 차트 정상에 올랐다. 2019.04.17. chocrystal@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佛 유럽의회선거 출구조사, 극우정당 1위 마린 르펜의 국민연합 23.2% 득표 전망… 마크롱의 집권당 근소차로 2위 프랑스의 유럽의회 선거 출구조사 결과 극우·포퓰리즘 성향의 '국민연합(RN)'이 중도 성향의 집권여당을 누르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냈다. 26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 등이 진행한 유럽의회 선거 출구조사 결과에서 마린 르펜이 이끄는 RN의 예상 득표율은 23.2%로 1위를 할 것으로 전망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중도성향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은 21.9%의 득표율로 2위를 할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당(EELV)은 12.8%의 득표율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프랑스여론연구소(Ifop) 등이 진행한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RN의 득표율은 약 24%로 전망됐다. 반면 마크롱의 LREM은 22.5%의 득표율로 2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EELV는 12.5%의 득표율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유럽사법재판소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유럽의회 예산 전용 혐의와 관련, 르펜에게 29만8500 유로를 반환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르펜은 2009~2017년 유럽의회 의원으로 재직했던 시절에 유럽의회 예산으로 프랑스에 있는 자신의 정당 소속 스태프들에게 돈을 부당하게 지급했다는 혐의를 받아 왔다.이 같은 판결은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돼 왔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