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해안 220km 떨어진 해상에서 구조된 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7 21:54:23
  • 1 / 5
    image
태국 해상 구조견 '기력 회복 중'

【송클라(태국)=AP/뉴시스】지난 12일(현지시간) 태국 만에서 구조된 개 한 마리가 15일 태국 남부 송클라의 한 동물 병원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 구조 후 '생존자'(Survivor)라는 이름이 붙은 이 개는 태국 해안으로부터 무려 220여㎞ 떨어진 석유 굴착 플랫폼 근처에서 헤엄치다가 이곳 작업자들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셰브론 태국의 직원인 비티삭 파얄라우가 이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이 개가 지난 금요일 플랫폼 쪽으로 헤엄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라고 적으며 녀석이 낚싯배에서 추락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2019.04.17.

오늘의 헤드라인

시진핑 방북…"평양 준전시상태처럼 삼엄"  北소식통 "18~23일 특별경비 선포… 생일파티·식당 회식까지 금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부터 1박2일로 북한을 국빈방문하는 가운데, 평양 시를 비롯한 전국이 현재 준전시상태처럼 삼엄한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9일(현지시간) 평양시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시 주석 국빈방문을 앞두고 "최고사령관동지의 신변안전을 백방으로 옹호보위하자"는 내용의 긴급지시문을 전국에 하달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시진핑 주석이 평양을 방문한다는 소식이 보도된 17일 밤 평양시 각 구역 당위원장과 부장급 간부들이 구역 인민반에 내려와 주민세대 비상회의를 열고 중국주석의 평양방문과 관련된 상급당 긴급 지시문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또 "18일부터 23일까지 평양시 특별경비가 선포됐다. 특별경비 기간동안 평양시민들은 집에서 생일파티를 할 수 없으며 식당에서 세명 이상 모여 밥을 먹어도 ‘역적모의’로 보위부에 단속될 수 있어 불안감에 싸여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어제(18일) 중국정부의 선발대가 평양에 도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국제공항으로 연결된 도로주변에는 일반 택시와 차량의 통행이 금지됐다"고 말했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