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안인득 얼굴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4:33:14
  • 1 / 7
    image
진주 흉기난동 피의자 안인득

【진주=뉴시스】 차용현 기자 = 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난동 사건을 벌인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 씨의 이름·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04.19. con@newsis.com

오늘의 헤드라인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