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5 08:10:31  |  수정2019-07-15 09:58:32
  • 1 / 13
    image
윔블던 시상자로 나선 케이트 캠브리지 공작부인

【런던=AP/뉴시스】케이트 미들턴 캠브리지 공작부인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우승자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에 우승컵을 시상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결승전에서 4시간 55분의 접전 끝에 로저 페더러를 세트스코어 3-2(7-6<7-5> 1-6 7-6<7-4> 4-6 13-12<7-3>)로 물리치고 2년 연속 우승해 올해 1월 호주오픈 정상에 이어 이번 시즌 두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조코비치의 윔블던 우승은 통산 5번째(2011, 2014, 2015, 2018, 2019)고 메이저 대회 우승은 16번째가 됐다. 2019.07.15.

오늘의 헤드라인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