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英 여성, 안타까운 다이어트 사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5-05 06:00:00  |  수정 2016-12-29 10:05:45

【서울=뉴시스】 영국에서 불과 몇 년 전 가장 뚱뚱한 소녀로 알려졌던 여성이 다이어트를 위해 위절제 수술을 받은 뒤 거식증에 걸려 6개월 시한부를 선고받았다. 사진은 멜리사 존스기 스슬 잔 뜽뜽헸단 때브타 살이 빠진 후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는 모습들. (사진출처 : 英 데일리 메일 웹사이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