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文 44.8% 安 36.5%…문재인 15주 연속 1위

19대 대통령선거 후보 등록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앞서며 15주째 1위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MBN·매일경제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10~12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525명에게 조사해 13일 발표한 4월2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후보가 44.8%의 지지율로 36.5%를 기록한 2위 안 후보에 오차범위(±2.5%포인트) 밖인 8.3%포인트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주와 비교해 2.6%포인트 올랐으며 안 후보의 지지율 역시 전주대비 2.4%포인트 상승했다. 다만 안 후보의 경우 일간집계 기준으로 '유치원 공약' 논란이 있었던 11일과 12일에는 하락세를 보였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경남지사 심야 사퇴 논란이 있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0.8%포인트 떨어진 8.1%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0.8%포인트 내린 2.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1.5%포인트 하락한 1.7%로 조사됐다.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종인 무소속 후보는 0.9%로 집계됐다 유 후보와 심 후보의 불출마를 가정한 '문재인-안철수-홍준표' 3자 가상대결에서도 문 후보(47.0%)가 전주대비 1.8%포인트 상승하며 안 후보(37.2%)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밖인 9.8%포인트로 벌렸다. 안 후보는 지난주와 비교해 변동이 없었으며 홍 후보는 1.3%포인트 떨어진 8.8%였다. '문재인-안철수' 양자 가상대결의 경우 문 후보가 1.6%포인트 오른 49.0%, 안 후보가 2.0%포인트 오른 41.1%를 기록했다. 두 후보간 격차는 7.9%포인트로 여전히 오차범위 밖이지만 다자 대결보다는 격차가 조금 좁혀졌다. '문재인-홍준표'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문 후보가 56.3%로 홍 후보(22.7%)를 33.6%포인트의 격차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3주 만에 반등한 민주당이 1.6%포인트 오른 44.8%로 1위를 유지했다. 국민의당도 5주째 상승한 26.5%로 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반면 3주째 하락세가 이어진 자유한국당은 첫 한 자릿수인 9.0%를 기록, 최저치를 경신했다. 정의당도 0.5%포인트 하락한 5.1%, 바른정당도 1.7%포인트 하락한 3.7%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8%)과 무선(72%)·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1만5518명 중 1525명이 응답을 완료해 9.8%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ephites@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