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내가 헤밍웨이 닮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2 09:27:33

【키웨스트=AP/뉴시스】20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의 슬로피조 바에서 헤밍웨이 닮은꼴 경연대회가 열려 우승을 차지한 조 맥시(앞)가 환호하고 있다.

이 대회는 1930년대 키웨스트에 살았던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를 기리는 연례 '헤밍웨이의 날' 축제 중 가장 인기 있는 행사로 조 맥시는 141명의 다른 참가자들을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9.07.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