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더위 피해 청계천으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2 21:13:48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서울 최고기온이 31도까지 오르고 1년 중 가장 더위가 심하다는 절기 대서를 하루 앞둔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고 있다. 기상청은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24도, 강릉 27도, 대구 25도 등 열대야 기준인 25도 안팎을 유지하는 곳이 많다고 예보했다. 2019.07.22.

 mangust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