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소녀상 어루만지는 이용수 할머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3 17:16:30

【성남=뉴시스】 김종택 기자 = 1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소녀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1924~1997)할머니가 1991년 8월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2019.08.13.

semail3778@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