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선고 공판 마치고 법원 나서는 황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08 15:24:05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상습 마약 투약 등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가 8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9.11.08.

semail3778@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