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종로 공평동에서 조선 도시 골목 확인…15일 현장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1-14 10:06:48  |  수정 2016-12-28 14:26:01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서울 종로구 공평동에서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에 이르는 도시 골목과 주택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흔적이 발견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한울문화재연구원이 '서울 종로 공평 1·2·4지구 도시환경정비 사업부지'에서 진행 중인 발굴조사 결과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고 15일 오후 2시 발굴현장을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해당 부지에서는 조선시대 전기부터 일제강점기에 이르기까지 골목을 중심으로 한 당시 주택들의 변화상을 확인할 수 있다.

 골목은 모두 세 곳으로 좌우에 건물터가 조밀하게 들어서 있으며 16세기 건물터들은 건물의 규모와 사용된 석재 등으로 미뤄 양반가와 서민 등 다양한 계층의 주민들이 골목을 따라 함께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건물터에서는 당시 생활의 일면을 볼 수 있는 백자그릇과 기와 조각들도 다수 발견돼 16세기 도시 골목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들로 평가된다.

 문화재청은 너비 3m 내외의 골목은 큰 변화없이 500여 년을 지나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어 도시의 유기적인 생명력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