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리우2016]"박상영, 폭풍 같았다" 기적 같은 역전극에 외신도 극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8-10 08:39:39  |  수정 2016-12-28 17:29: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기적 같은 역전극을 써낸 박상영(21·한국체대)을 향해 외신들의 극찬 세례가 이어지고 있다.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게저 임레(42·헝가리)에게 15-14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한 편의 드라마와 같았다.

 박상영은 '베테랑' 임레의 노련한 경기 운영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9-9 동점 상황에서 리드를 내준 그는 3피리어드에 10-14까지 뒤졌다.

 에페 경기는 한 쪽이 먼저 15점을 획득하면 남은 시간과 관계 없이 승리한다. 박상영에게는 단 1점의 여유도 없었다.

 벼랑 끝에서 기적을 만들어냈다.

 박상영은 경기를 마무리지으려는 임레의 공격에 맞서 연속 득점을 올렸다.

associate_pic
 역습으로 어깨, 허리, 하체 등을 찌른 그는 순식간에 14-14 동점을 만들었고, 마지막 왼 어깨 공격으로 15-14 역전을 완성시켰다. 금메달은 박상영의 몫이었다.

 경기 후 외신들은 박상영의 경기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AP통신은 "뒤져 있던 박상영은 임레를 폭풍처럼 몰아치며 연속으로 5점을 따냈다"며 "에페 개인전 최연소 참가자와 최고령 참가자간 대결에서 박상영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고 보도했다.

 미국 '블리처리포트'는 "박상영은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마지막 5점을 쓸어 담았다"며 "전방 십자인대 부상을 딛고 돌아온 그가 한국에 사상 첫 에페 개인전 금메달을 안겼다"고 설명했다.

 미국 방송 NBC는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한국의 검객 박상영이 노장 임레를 상대로 놀라운 경기력을 선보였다"며 "박상영의 신체 능력과 정신적 강인함 등이 역전극을 만들어냈다"고 소개했다.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피플

"박태환 세계 첫 1위 했을땐
 날아갈 것 같았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