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리우올림픽

[리우2016] 축구 결과에 장예원 아나운서 방송사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8-14 14:25:06  |  수정 2016-12-28 17:30: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한국이 온두라스에 패하자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방송 사고를 냈다.

 장 아나운서는 14일 오전 한국이 온두라스에 1대 0으로 패한 경기 결과를 알리는 도중 수차례 NG를 냈다.  

 "에고"라고 말하며 정면이 아닌 옆을 수차례 바라보거나 머뭇거리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울먹이느라 떨리는 목소리로 멘트를 하기도 했다.  

 장 아나운서는 축구 때문이었다고 사과했다. 그녀는 이후 남자 육상 400m 경기 직후 "축구를 마치고 고생한 선수들을 생각해 울컥했다. 매끄럽지 못한 진행에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네티즌들은 "아나운서가 말을 더듬어 놀랐다" "아나운서라도 감정이입이 될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날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대회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후반 15분 알베르스 엘리스(CD 올림피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로 졌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