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강원

강릉원주대 총대의원회 "총학생회 횡령 몰랐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9-28 14:54:14  |  수정 2016-12-28 17:42:19
associate_pic
【강릉=뉴시스】김경목 기자 = 지방 국립대 총학생회장이 축제 때 공금을 빼돌려 착복했다는 뉴시스의 단독 기사에 대해 이 학교 총대의원회에서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9월27일 단독 보도>

 강릉원주대학교 총대의원회는 27일 "총학생회의 횡령 사건을 사전에 인지했거나 도왔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총대의원회는 "축제 회계는 (대학본부)학생지원과와 연계돼 예산을 집행하고 있다"면서 "학교에서 예산을 받아 사업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감사 권한이 총대의원회에 없다"고 말했다.

 총대의원회는 "29일에 대의원총회를 소집해 총학생회장 해임안, 학생회칙 개정안 등을 논의하고 총학생회 특별감사를 진행해 총학생회의 비리와 남은 의혹을 전부 밝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총대의원회는 학생회비 집행의 회계감사를 하는 등 총학생회를 비롯한 모든 학생자치기구의 중요 사안을 심의하고 의결하는 최고의결기구이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