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아이폰7, 호주서도 발화사고…미국에 이어 두번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0-21 09:48:59  |  수정 2016-12-28 17:48:44
associate_pic
갤럭시노트7과 유사 현상…"원인 조사중"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애플이 아이폰7을 출시하며 국내 시장에 공략에 나선 가운데 호주에서 아이폰7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처럼 발화했다는 사고가 현지 언론에 보도돼 주목된다.

 21일 IT 전문매체 폰 아레나와 호주 야후7뉴스 등에 따르면 호주 서핑강사 맷 존스는 구매한지 1~2주 정도 되는 아이폰7을 넣은 옷을 차량 내부에 두고 내렸다가 돌아와보니 차량 내부가 불에 탔다는 신고를 했다.

 그는 "바지 속에서 잿더미가 나오고 있었고, 이를 풀어보니 전화기가 녹고 있었다"며 "의심할 것도 없이 화재의 원인은 아이폰7"이라고 강조했다.  

 존스는 구입한 이후 이를 떨어뜨리거나 외부 충전기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애플 측은 이번 사고를 인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발화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폰 아레나는 "핸드폰이 바지로 감싸져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차량 내부에서의 열기로 전화기에 열이 가해질 수 있었던 요소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아이폰7 발화 사건은 2번째다. 앞서 지난 9월 미국 텍사스에서는 크루프더스누프(kroopthesnoop)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발화된 아이폰7 사진을 올렸다.

 그는 그의 직장 동료가 예약 주문한 아이폰7플러스를 받아봤는데 박스가 그을려 있고 제품이 폭발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forgetmeno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