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호주 '클레어몬트 살인사건' 용의자, 20년 만에 경찰에 덜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25 05: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20년 동안 미궁에 빠져 있던 호주 '클레어몬트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결국 덜미를 잡혔다.

 23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용의자는 지난 22일 호주 서부 퍼스 외곽의 집에서 체포됐다. 1996년과 1997년 두 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다. 이에 앞선 1995년과 1988년 두 명의 십대 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용의자는 지난 20년 동안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다녔다. 현상금으로만 25만 호주달러(약 2억1726만2500원)이 걸렸다.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의 칼 오’칼라간 경찰청장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 주 역사상 가장 길고 복잡한 경찰 수사였다"며 "수백 명의 경찰관이 지난 20년 동안 이 사건에 투입됐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할 일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며 "살인 혐의에 대한 수사를 비롯해 다른 문제에 대한 조사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1996년 클레어몬트에서 사라 스파이어라는 여성이 실종된 사건도 용의자의 범행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