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박원순 "국민안전처 해체, 대통령 직속 국가위기관리센터 설치"

임재희 기자  |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1-09 15:31:1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017년 정유년(丁酉年) 새해 첫 주말인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촉구하는 제11차 주말 촛불집회를 마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시민들이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7.01.07.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국민안전처를 해체하고 대통령 직속 국가위기관리센터와 안전검찰청 설치를 약속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참사 1000일, 희생자와 유가족 앞에서 몇 가지 약속을 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박 시장은 "국민안전처를 해체하고 대통령 직속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설치하겠다"며 "대통령이 국민안전 최일선에서 수시로 시스템을 점검해 재난 발생 시 다시는 불행한 사태로 이어지지 않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검찰청을 설치해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기업과 관료를 척결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국민이 아니라 정권과 기득권을 지키고 책임져야할 사람들을 비호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한 법의 잣대로 심판하는 안전검찰청을 만들겠다"고 했다.

국가위기관리센터와 안전검찰청 설치 주장에 앞서 박 시장은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고 그런 기대로 국민들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있다"며 "참사 1000일이 지난 지금 국가는 국민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아침에 집을 나가 직장에 출근하고 수학여행을 간 사람들이 다시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오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피플

"'병사' 진단서 정정 안돼…
아직도 사망신고 못해"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