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케리 美 국무장관 "韓 위안부 합의 성실 이행"

김지훈 기자  |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1-12 01:24:22  |  수정 2017-01-12 01:30:53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 중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2017.01.06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1일 "한국 정부가 그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를 성실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고 외교부가 12일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케리 장관은 이날 윤병세 외교장관과의 '고별 통화'에서 "지난 1년간 한·일 관계 개선이 이루어져 왔다"며 "최근 한·일간 현안에도 불구하고 양국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고, 한·미·일 협력도 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한 "최근 한·일간 조성된 어려운 상황에서도 절제된 대응을 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미국 측은 앞으로도 한·일 관계 개선 및 한·미·일 협력 증진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장관은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며 "정부는 앞으로도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가능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기 위한 공조가 지속되고 나아가 한·미 동맹도 지속적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윤 장관은 케리 장관이 고별 메모에서 북핵 문제를 가장 중대한 위협으로 강조한 것을 평가하고 북한의 전략 도발 가능성을 상기시켰다. 또한 미국의 행정부 교체와 관계없이 외교·안보 정책 연속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케리 장관은 차기 행정부에 대한 인수인계를 철저하게 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고, 장관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도 한·미동맹의 강력한 지지자로 동맹의 심화·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