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부산

도메인 등록인 대상 신종 보이스피싱 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1-13 11:01:54
【부산=뉴시스】제갈수만 기자 = 도메인 등록인들을 대상으로 신종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새해 들어 보이스피싱에 따른 피해가 빈발함에 따라 후이즈 등 국가도메인등록대행업체에 긴급공지를 발송해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13일 ㈜후이즈(대표 이청종)에 따르면, 해당 보이스피싱 조직은 인터넷상에 노출된 도메인 등록인의 연락처를 무작위로 수집, '도메인 연장 제안'이라는 견적서를 메일로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1661-91XX', '1661-94XX' 등의 번호로 상담전화를 유도한 뒤 도메인 연장 비용 명목으로 고액의 비용 결제를 유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후이즈 정지훈 부장은 "공개된 도메인 등록인 연락처 정보를 이용한 피싱 사건은 흔한 일이나, 보통 ICANN(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을 사칭하는 등 영문 이메일을 통한 국제적 사기가 대부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내 국가도메인등록대행업체를 사칭해 직접 등록인에게 전화를 하고 견적서까지 발송하는 등 우리나라를 특정해 정교한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어, 도메인 등록인들의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도메인 연장 안내 메일을 받았을 경우, 메일에 나온 링크나 전화번호를 이용하지 말고, 반드시 본인이 도메인을 등록한 업체의 웹사이트를 직접 찾아가서 문의나 연장 신청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jg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