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가정연합, 기원절 4주년…후천개벽시대 출발·섭리적 대전환의 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09 16:37:59  |  수정 2017-02-09 16:37: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9일 경기도 가평 천주청평수련원에서 열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기원절 4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한학자 총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02.09. (사진=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하나님의 환경권이 정착하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한학자 총재 말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은 9일 오전 10시 경기 가평군 천주청평수련원에서 기원절(基元節) 4주년 행사를 거행했다.

 가정연합은 지난 2일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탄신일부터 이날까지 30여 크고 작은 기념행사를 열어 두 총재의 생애와 업적을 기렸다.

 일정의 대미를 장식한 이날 행사에는 한국은 물론 미국,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덴마크, 포르투갈, 러시아,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터키, 시리아, 요르단, 호주, 뉴질랜드, 피지, 키리바시, 타이완, 인도, 네팔,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나, 인도네시아,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우루과이,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케냐, 콩고, 말리, 잠비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 120여 개국 가정연합 지도자와 중심 신도 5000여 명이 참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9일 경기도 가평 천주청평수련원에서 열린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기원절 4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한학자 총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02.09. (사진=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제공)    photo@newsis.com
 행사는 보고 기도, 기념 영상, 한학자 총재 입장에 이어 특별 시상과 한 총재의 천일국 정책 선포와 말씀 등 순으로 엄숙하게 진행했다.  

 한학자 총재는 말씀을 통해 “암담했던 인류 역사에서 기적 같은 봄을 맞은 지 4년째다. 4년은 지상 안착을 의미한다”면서 “남북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한 새 시대에는 솔선수범해 하나님의 꿈, 인류의 소원인 평화를 이 땅 위에 정착시킬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자”고 당부했다.

 한편 가정연합에 따르면, 기원절은 성경에 근거한 6000년 죄악 역사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와 역사가 출발하는 날이자 ‘하나님 나라’인 ‘천주평화통일국(천일국·天一國)’을 지상에 실체적으로 정착시키는 섭리가 시작하는 날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9일 경기 가평군 천주청평수련원에서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 개최한 기원절 4주년 기념 행사에서 창시자 한학자(왼쪽) 총재가 유경석 가정연합 한국회장 내외에게서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가정연합 제공)
 가정연합은 이날에 관해 “이스라엘 민족이 이집트에서의 400년 노예 생활에서 해방된 것에 감사하는 유대교의 ‘유월절’,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혀 죽은 뒤 다시 살아난 것을 찬양하는 기독교의 ‘부활절’ 등과 같이 새로운 선주권(善主權) 섭리 시대의 출발을 기념하고 감사하는 날들과 맥을 같이 하는 날”이라고 설명했다.

 매년 음력 1월13일을 기념하는데 올해는 양력으로 이날이다.

 가정연합은 문선명․한학자 총재 탄신을 축하하는 ‘성탄절(음력 1월 6일·올해 양력 2월2일)’, 문선명 총재의 성화(聖和·타계)를 추념하는 ‘성화절(음력 7월17일, 올해 9월7일)’ 등과 함께 이날을 ‘가장 의미 있게 되새긴다’는 의미의 주요 ‘절기’ 중 하나로 꼽는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피플

"한국당과 연대?
 낡은보수 그대로 가는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