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정당, 국민의당 '사드' 선회 움직임에 "환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6 10:00:44  |  수정 2017-02-16 15:57: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2.16.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최선윤 기자 = 바른정당은 16일 국민의당의 사드배치 반대 당론 수정 움직임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사드 배치에 대한 당론을 변경할 것처럼 보여서 다행"이라며 "사드 배치 자체를 반대한 것이 아니라 국회 공론화를 거치지 않은 절차상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라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실 사드 1개 만으로는 수도권을 방어할 수 없다. 이 기회에 사드 1개 포대를 배치를 놓고 논란할 것이라 아니라 대한민국을 완벽히 방어할 수 있는 사드 배치에 대해 국민적인 공론화와 결정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다행히도 국민의당이 사드배치에 대한 입장을 선회하고 있다. 올바른 방향"이라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도 사드배치에 대한 모호한 입장을 거두고 조기에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또다른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국민의당이 사드 당론을 철회하는 것은 만시지탄"이라며 "이제와서 뒤늦게 북한의 5차 핵실험과 엊그제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에 국민의당이 당론을 변경하려는 것 같은데 적극 환영하면서도 앞으로 국가안보에 대해 확실한 길을 걸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혜훈 최고위원 역시 "안철수 의원의 사드 배치 반대 철회는 만시지탄"이라며 "문재인 후보는 아직도 사드반대 입장을 고수하는 유일한 대선주자다. 표 계산하느라고 국민 생명을 소홀히 다루는 우는 범하지 말라"고 직격했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역사의 도시 종로',
 침술효과식 도시재생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