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환경/날씨

눈 녹아 비 되는 '우수'에 반짝 추위…서울 -7도·춘천 -9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7 18:56: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의미의 절기 우수(雨水)인 18일 전국에 반짝 추위가 찾아온다.

 이번 추위는 19일 낮부터 풀리겠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10도에서 0도로 이날(-0.6~12.7)보다 10도 가량 낮다.

 지역별로는 서울 아침 기온이 -7도까지 떨어지겠다. 춘천 -9도, 수원 -6도, 인천·청주 -5도, 대구·광주 -3도, 강릉 -2도, 창원·포항·여수·목포 -1도, 부산·울산 0도가 되겠다.

 낮 기온도 크게 오르지 못해 쌀쌀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2~8도로 이날(2.3~17.7도)보다 낮겠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도로 예상된다. 인천 2도, 수원·청주 3도, 춘천·목포 4도, 강릉·광주·여수 6도, 대구 7도, 창원·부산·울산·포항 8도를 기록하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울릉도·독도는 한때 눈 또는 비가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1~5㎝,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미세먼지(PM10)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일평균 0~30㎍/㎥)' 또는 '보통(일평균 31~80㎍/㎥)' 수준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한파특보가 발효될 것"이라면서 "19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조금 낮아 추울 것으로 예상되니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피플

"아시안투어는 스타 배출 등용문…
 한국인 멤버 늘어나길"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