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

美 내과학회 "만성요통에 침·추나요법 우선 권장"

이인준 기자  |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17 14:52:29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미국 내과의사학회가 만성요통 환자에 대한 침, 추나·운동 등 비약물요법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을 권고해 주목된다.

17일 대한한의사협회 등에 따르면 미 내과학회(the American College of Physicians)는 지난 14일 새로운 비약물적 요통 진료권고안과 비침습적 요통치료의 체계적 문헌고찰을 발표했다.

미 내과학회는 급성(4주 미만 통증) 또는 아급성(4~12주 통증 지속) 등의 요통이 대개 치료 여부와 관계없이 시간이 경과됨에 따라 호전되지만 그럼에도 불필요한 검사와 마약성 진통제 처방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요통 치료법들이 의학적 근거가 부족하거나 일반적으로 알려진 효과와 상반돼 있으며 어떤 치료법이 더 효과적인지에 대한 근거도 부족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실제로 요통 진통제로 사용되는 아세트아미노펜은 플라시보(placebo)와 비교했을 때 통증을 해소하는 효과가 미비하다는 것이 입증됐으며 전신스테로이드가 급성 또는 아급성(亞急性) 요통의 치료에 효과적이지 않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요통의 치료법은 부작용과 비용이 가장 적은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 내과학회는 권고안을 통해 급성, 아급성 요통환자에 대해 비약물요법으로 우선 치료하는 것을 권하고 약물치료가 필요한 경우 의사와 환자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또는 골격근이완제를 처방하라고 조언했다.

만성 요통환자의 경우도 1차 치료로 침, 추나 등 비약물요법을 선택하고 반응이 없는 환자에 대해 환자와 부작용·치료 효과를 감안해 소염진통제(NSAIDs), 마약성 진통제 등을 고려할 것을 권했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