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알아서 척척'...서울시, 사물인터넷 도시 조성에 올 58억 선제 투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26 09:02: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가 사물인터넷(IoT)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58억여원을 투입한다. '세계에서 사물인터넷을 가장 잘 활용하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목표 하에 다양한 사물인터넷 기술들이 적용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최근 공개한 '2017년 서울 사물인터넷 도시조성 추진계획'에서 "서울의 다양하고 복잡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주거·관광·안전·교통 등 각 분야의 혁신적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서울 안에 사물인터넷 서비스 특화 자생적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총사업비는 58억7600만원이다. 분야별 소요예산은 사물인터넷 실증지역 신규 조성에 38억8903만7000원, 기 조성 실증지역 사물인터넷서비스 활성화·브랜드화에 9268만7000원, 서울IoT센터 운영에 18억9400만원이다.

 지난해 금천구 관악산 벽산타운 5단지, 홍대, 신촌·이대, 강남역 일대, 청계천, 서울 시티투어버스 노선 등에 설치됐던 사물인터넷 실증지역이 올 연내 7곳에 추가로 조성된다. 수요조사와 자치구 공모를 거쳐 6~11월 아파트단지와 단독주택 지역 등에 실증지역이 조성될 예정이다. 실증지역에는 국내 사물인터넷 관련업체들이 개발한 기술들이 적용된다.

 지난해 주거지역에 적용됐던 사물인터넷 기술은 어린이 통학버스 실시간 위치추적, 홀몸어르신 안심케어서비스, 실내외 공기질 관리, 에어컨 자동 온도조절기, 야외용 스마트폰 충전시설, 피트니스 운동관리 서비스, 아파트 공동현관 스마트폰 출입 시스템, 스마트홈 에너지 관리 서비스, 청각장애인 대상 소리방향 진동알림서비스 등이었는데 올해는 관련업체들의 참가로 더 다양한 기술들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associate_pic
 특히 그간 주목을 받았던 기술은 어린이 안전통학 서비스와 홀몸어르신 안심케어 서비스였다. 어린이 안전통학 서비스는 통학버스의 위치를 안내하는 동시에 자녀의 등원 여부를 알려주는 기술이다. 홀몸어르신 안심케어 서비스는 비접촉센서로 홀몸어르신의 맥박 등 건강정보를 점검해 이상징후시 보호자에게 알리는 기술이다.

 이밖에 서울시는 사물인터넷과 정보통신기술 전문가로 꾸려진 '서울 사물인터넷도시조성 자문단'을 구성·운영한다. 자문단은 사물인터넷 도시조성 전략을 수립하고 기술도입 자문을 맡는다.

 사물인터넷 실증작업을 주도할 '서울IoT센터'는 구로구 G밸리 내 서울시 창업지원센터에 자리 잡는다. 운영을 위탁받은 서울산업진흥원은 서비스 발굴, 실증서비스 활성화, 수준진단 등 실증사업 지원업무를 수행한다. 기업분석과 상담, 기업간 연계도 전담한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