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종합]이영선 靑행정관 특검 출석… '비선진료·세월호7시간' 추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24 10:59: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비선 진료 관여' 의혹의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오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수사를 하고 있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2017.02.24. myjs@newsis.com
수차례 소환통보 무시…체포영장 발부되자 출석
기 치료 아줌마 등 비선의료진 청와대 출입 도와
'이화여대 특혜' 김상률 전 교문수석도 오전 출석

【서울=뉴시스】임종명 오제일 기자 = 박근혜 대통령 '비선진료' 의혹의 핵심인물로 꼽히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4일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행정관은 이날 오전 9시48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했다. 이후 최순실씨와 비선의료진을 청와대에 출입시켰느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곧장 사무실로 향했다.

 특검팀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행정관은 비선 진료 의혹 관련 핵심 수사 대상"이라며 "몇 차례 소환 요청을 했었는데 응하지 않았다.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행정관은 특검의 발표 이후 자진 출석의사를 비춘 것으로 파악됐다.

 이 행정관은 유도선수 출신으로 2007년부터 박근혜 대통령 경호를 맡은 인물이다. 최순실(61·구속기소)씨를 비롯해 '주사 아줌마', '기 치료 아줌마' 등의 청와대 출입을 도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서 최씨 휴대전화를 닦아 건네는 모습 등이 공개되며 사실상 최씨의 '개인비서'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도 받는다. 아울러 박 대통령의 일명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중요 정보를 알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임태훈 기자 =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01.19.  taehoonlim@newsis.com
 이와 관련 이 행정관은 지난달 12일 헌법재판소에 출석해 '최씨를 한 달에 몇번이나 청와대로 데리고 들어갔느냐' 등 질문에 "업무 특성상 출입 관련해서는 말할 수 없다"는 말을 반복한 바 있다.

 특검팀은 이 행정관을 상대로 비선 진료 관련 의혹과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동안 박 대통령의 행적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또 특검팀은 이 행정관이 박 대통령과 최씨가 사용할 차명폰을 여러대 개설한 정황을 포착, 개설 경위 등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화여대 특혜 의혹 조사를 위해 이날 오후 2시 출석할 것으로 예고됐던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도 오전 10시8분께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특검팀은 김 전 수석을 상대로 최씨 딸 정유라(21)씨에게 특혜를 준 이대 측에 어떤 대가를 줬는지 추궁할 예정이다.

 김 전 수석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집행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된 바 있다.

 jmstal01@newsis.com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