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모란시장 개 판매시설 철거 시작…일부 업소 반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27 13:30:57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이정선 기자 = 전국 최대 개고기 유통시장 경기 성남 모란시장의 개 판매시설 자진 철거 작업이 시작된 27일 오전 경기 성남 모란시장에서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2017.02.27.  ppljs@newsis.com
【성남=뉴시스】이정하 기자 = 국내 최대 규모 식육견 거래 시장인 성남 모란시장에서 업체들의 식육견 판매시설 자진철거가 27일부터 시작됐다. 보상을 요구하며 철거에 반대하는 상인들의 반발도 커 양 측간 마찰도 우려된다. 

 27일 오전 10시30분께 경기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에 있는 모란가축시장,  22곳의 개고기 판매업소가 밀집한 이 곳에서 간판 및 개를 가둬놓은 우리, 도축시설 등을 철거하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이날 10여곳이 인력을 동원해 철거하면서 시장 곳곳에 청소차량이 들락날락했다. 60㎡ 안팎의 규모의 개고기 판매업소는 개 업소당 보관시설 2~3개, 도축시설 1곳 등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란가축시장상인회가 지난해 12월13일 성남시와 환경정비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이날부터 자진 철거에 나선 것이다.

 성남시는 협약에 따라 자진 철거 업소에 대한 폐기물 처리 비용 및 시설 개선 등을 지원한다.

 상인회 김용복 회장은 철거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시와 약속한대로 모란시장 내 개를 가둬 놓거나 도살하지 않고, 이와 관련된 시설의 전부를 단계적으로 철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이정선 기자 = 전국 최대 개고기 유통시장 경기 성남 모란시장의 개 판매시설 자진 철거 작업이 시작된 27일 오전 경기 성남 모란시장에서 한 상인이 개를 이동시키고 있다. 2017.02.27.  ppljs@newsis.com
 이어 "다만 안타깝게도 함께 동참하기로 약속한 22곳 가운데 7곳은 자진철거에 불참했다"며 "생계터전을 잃지는 않을까 두려움이 크지만, 우리가 함께한다면 새로운 모습의 생계터전을 지켜갈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상인회는 개고기 판매 중단은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김 회장은 "모란가축시장 내에서 살아 있는 개를 판매하거나 도축하는 행위를 전면 중단하지만, 개고기 판매를 중단하는 것은 아니다. 업종 전환은 상인들 각자의 판단에 따라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철거현장에서는 자진철거에 반대하는 업소 7곳이 포함된 가칭 모란시장 축산연대 측이 항의 방문해 고성을 주고 받는 등 상인회 측과 신경전도 벌였다.

 축산연대회는 이날 상인회가 시와 일방적으로 협의한 뒤 철거를 진행했다고 맹비난했다.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이정선 기자 = 전국 최대 개고기 유통시장 경기 성남 모란시장의 개 판매시설 자진 철거 작업이 시작된 27일 오전 경기 성남 모란시장 철거 반대 업체에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17.02.27.  ppljs@newsis.com
 축산연대회 측 관계자는 "모란시장을 찾는 사람들은 살아 있는 개를 사기 위해 방문하는 것인데, 이를 중단하면 생계에 큰 지장이 생긴다"며 "보상 대책 없는 철거 요구는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모란가축시장은 연간 8만여 마리 규모의 식육견이 거래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식육견 거래시장이다. 1960년대 본도심의 변두리 지역에서 분당, 판교 등 신도심 개발과 교통의 발달로 도시 중심지로 발전했으나 개와 염소, 닭 등을 산 채로 진열·판매하면서 소음과 악취에 따른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곳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7월부터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모란가축시장상인회 측과 환경 정비 계획을 논의해 왔다.

 jungha9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