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당, 황 대행 탄핵에 주자별로 제각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2-27 18:34:58
associate_pic
【서울·나주=뉴시스】전혜정 남빛나라 기자 = 국민의당 대권주자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와 손학규 전 경기지사, 천정배 전 대표는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문제를 놓고 이견을 나타냈다.

 이날 전남 나주에서 열린 국민의당 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합동연수에서 손 전 지사와 천 전 대표는 탄핵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면서도, 시기와 방법론에 대해선 차이를 보였다. 이들과는 달리, 안 전 대표는 탄핵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손 전 지사는 "탄핵은 해야한다"면서도, "황 대행을 탄핵하면 그 다음에는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된다. 그런데 유 부총리에게 뭘 기대하느냐"고 황 대행 탄핵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탄핵한다고 해서 그게 무슨 효과가 있겠느냐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천 전 대표 또한 탄핵 필요성에 대해 언급한 뒤, "바른정당의 협력을 받아야 탄핵이 가능하다"며 "우리가 지금 할 일은 어떻게든 바른정당 쪽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정치력을 발휘해 탄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안 전 대표는 탄핵보다는 특검법 '직권상정'에 방점을 뒀다. 안 전 대표는 "황 대행이 특검 연장을 거부해 국정혼란을 가중 시켰다"며 "이 모든 책임을 황 대행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금 현재 정세균 국회의장에 요구하고 싶다. 지금은 국가 위기상황"이라며 "대통령 탄핵이 위기상황이 아니면 도대체 어떤 상황이 위기상황이냐. 특검법을 직권상정하는 게 문제를 풀 수 있는 길"이라고 정 의장을 압박했다.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